UPDATE : 2024-06-16 11:38 (일)
창원지검,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에 당선무효형인 벌금 500만원 구형
창원지검,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에 당선무효형인 벌금 500만원 구형
  • 수산산업팀
  • 승인 2023.11.2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되고 포즈를 위한 노동진 회장

 

검찰이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에게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노동진 회장은 지난 수협중앙회장 선거 기간에 257만원 상당의 화분 등을 돌린 혐의(위탁선거법 위반)로 기소됐다.

법원이 검찰의 구형대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면 회장 당선이 무효가 된다. 현행 위탁선거법은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을 무효로 처리한다.

지난 22일 창원지법 형사4단독(부장 강희경)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창원지검은 노 회장에게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노 회장은 지난 2월 16일 수협중앙회장으로 선출됐다. 선고 재판은 다음달 13일 오전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