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0 13:39 (토)
평택당진항 3분기 컨물동량 3.6% 감소…中 경기 부진 탓
평택당진항 3분기 컨물동량 3.6% 감소…中 경기 부진 탓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11.13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청장 변혜중)은 2023년 3분기 평택·당진항 항만운영실적 집계 결과 총 물동량은 2704만3000톤으로 전년 동기(2812만4000톤) 대비 3.8% 감소했다고 밝혔다.

컨테이너 물동량은 20만8774TEU로 전년 동기(21만6702TEU) 대비 3.6%, 비컨테이너는 2389만3000톤으로 전년 동기(2484만4000톤) 대비 3.8%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은 20만6520TEU로 전년 동기(21만3549TEU) 대비 3.2%, 환적은 2254TEU로 전년 동기(3153TEU) 대비 28.5% 각각 감소했다. 원인은 중국 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인한 수출 감소 및 카페리선 물동량 감소로 분석되었다.

비컨테이너 화물 중 수출입 자동차물동량은 전년 동기(43만1309대) 대비 소폭 감소하여 35만5620대를 기록하였으나, 2023년 누적량(123만4934대)은 전년(120만6725대) 대비 2.3% 증가했다. 철재류는 전년 동기(11,04만8000톤) 대비 소폭 증가한 1153만1000톤을 기록했다.

평택해수청 김관진 항만물류과장은 “불안정한 국제 정세로 인해 2023년 전체물동량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자동차 수출입 품목 등의 물류가 원활히 처리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