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14 17:56 (금)
무보, 英수출금융청과 손잡고 해상풍력공장 건설 지원
무보, 英수출금융청과 손잡고 해상풍력공장 건설 지원
  • 조선산업팀
  • 승인 2023.03.2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보험공사(이하 K-SURE)가 영국 수출금융청(이하 UKEF)과 공동으로 세아제강지주가 참여하는 영국 해상풍력 구조물(모노파일) 공장 건설 프로젝트에 1억3500만 파운드(약 2140억원)의 금융을 지원한다.

K-SURE에 따르면, 본 사업은 세아제강지주가 영국 소재 자회사를 통해 영국 북동부 Teesworks 산업단지 내 11만평 규모의 부지에서 연간 약 208개 대형 모노파일 생산 능력을 갖춘 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이다. 모노파일은 해상풍력터빈 하부구조물로, 풍력발전기를 해저에 고정하는 지지대 역할을 한다.

지난 28일 K-SURE 이인호 사장은 UKEF 팀 리드(Tim Reid) 사장과 원전·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전날인 27일 UKEF가 주한영국대사관에 새롭게 우리나라 특화 수출금융 전문가를 임명한 것에 대한 한국사업 출범 축하 메시지도 전달했다. 

양국의 대표 수출신용기관인 K-SURE와 UKEF가 공동으로 참여한 이번 금융지원은 세계 최대 해상풍력 시장인 영국에서 우리 기업의 수주 저변을 넓히고 양 기관의 협력을 다진 의미 있는 사례로 평가된다.

이번 금융지원은 2019년 업무협약 체결 이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양 기관이 협력한 성과로,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 주력 수주산업인 방산·원전 분야에서 추가적인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K-SURE는 지구촌 기후위기에 대응하여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지원 기조를 확립하고 우리 기업의 글로벌 에너지 산업 수주 경쟁력 제고와 ESG 역량 강화를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인도네시아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프로젝트 등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산업에 약 14조3000억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하였으며, 올해에는 탄소배출권 투자보험 출시 등 탄소중립을 실천하기 위한 정책과 대내외 협력체계 마련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인호 K-SURE 사장은 “영국은 신재생에너지와 원전·방산에 대한 관심이 높은 나라로서 이번 금융지원이 양국의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을 거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영국과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에서 더욱 긴밀히 협력하여 우수한 우리기업들에 더 많은 수출과 수주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