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1 13:47 (일)
전남 해양수산단체 "수협중앙회 전남 이전하라"
전남 해양수산단체 "수협중앙회 전남 이전하라"
  • 수산산업팀
  • 승인 2023.02.15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는 지난 13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전라남도어촌계협의회, (사)한국수산업경영인전라남도연합회, 전라남도수협협의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수협중앙회 전남 이전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엄절용 전라남도어촌계협의회장, 박연환 (사)한국수산업경영인전라남도연합회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각 단체는 수협은 수산인의 이익 증진과 지원을 위해 설립된 기관인 만큼, 객관적 통계에 따라 전국에서 가장 많은 어업인이 활동하고 가장 많은 수산물을 생산하는 전남에 수협중앙회 본사를 이전하는 것은 당연하고 합당한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냈다.

박연환 연합회장은 “2003년 수도권 집중화 억제와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국가균형발전 계획이 수립실행됐고 지난 20여 년간 정부 부처 세종시 이전을 시작으로 많은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했다”며 “수협은 정부 투자기관으로서 전남으로 이전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귀어인과 어업인 후계자 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엄절용 협의회장은 “지역 불균형 완화, 수협 운영의 효율성 제고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협중앙회를 수산 분야 거점 지역인 전남으로 이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수협중앙회에서 추진하는 도시-어촌 교류사업, 어업인 일자리 지원사업, 어촌관광 활성화 지원 등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전남 어촌계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산업협동조합법은 수협중앙회의 주된 사무소를 서울특별시로 지정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국민의힘 안병길 국회의원이 주된 사무소를 ‘부산광역시’로 명시하는 개정안을 발의했으며, 지난 1월엔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국회의원이 주된 사무소를 ‘전라남도’로 명시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