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8 11:53 (수)
공해상 침몰 홍콩화물선에서 8명 실종·2명 사망
공해상 침몰 홍콩화물선에서 8명 실종·2명 사망
  • 해양안전팀
  • 승인 2023.01.2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새벽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침몰한 홍콩선적 원목운반 화물선 'JIN TIAN'호(6551톤급)에 승선한 선원 2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승선원 22명 중 14명을 구조하고 8명에 대한 수색작업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구조된 14명 중에 5명은 의식을 회복한 상황이며 나머지 9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은 승선원 22명 중 13명이 구조되었고, 이중 2명이 항공기로 일본의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고 전했다.

22명의 승선원 중에 14명이 중국인이었고, 8명은 미얀마인으로 밝혀져, 우리 선원은 없은 상황이다.

연합뉴스는 일본 해상보안청이 우리 해경보다 구조자는 1명 적은 13명으로, 실종자는 1명 많은 9명으로 집계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사고가 난 선박은 말레이시아에서 출항해 인천항으로 가는 도중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침몰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 선박은 25일 오전 1시 45분께 서귀포항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승선원이 직접 DSC 조난신호를 보냈으며, 이어 오전 2시 41분께 선장이 위성전화를 통해 선박을 포기하고 선박에서 내리겠다는 통화를 해경과 나누고 연락이 두절됐다. 선박이 침몰하면서 작동하는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는 오전 3시 7분께 작동됐다. EPIRB는 침몰시에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작동하며 신호를 보내는 장치다.

햐경은 EPIRB가 작동한 시점에 침몰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이 도착하고나서 선박은 완전히 침몰한 상황이었고, 구명정이나 구명벌을 발견했지만 그곳에서 선원들을 발견하지 못했었다.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와 연락을 통해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중국 측은 수색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사고 해역에는 현재 우리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 해상자위대 등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현장에서 구조된 인원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통해 일본 측으로 인계될 예정이며, 실종된 나머지 선원 8명을 찾기 위하여 민간 화물선, 해양경찰 경비함정과 항공기, 일본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항공기 등이 투입되어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 해역에 발표되었던 기상특보는 해제되었으나, 높은 너울성 파도로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