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7 20:52 (화)
인천항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 시행…올해로 4회차
인천항 선박저속운항 프로그램 시행…올해로 4회차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01.2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최준욱)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19년 시작한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Vessel Speed Reduction program, 이하 VSR)’을 올해도 계속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4회차를 맞는 VSR은 대상 선박이 인천항 입항 전 20해리 지점부터 운항속도를 12노트(또는 10노트)로 저속 운항할 경우, 예산 범위(총 5억원) 내에서 항비의 15%~30%를 감면해 인센티브로 돌려주는 제도다.

대상 선박은 인천항을 정상운항한 선박으로, 컨테이너선·LNG운반선·자동차운반선·세미컨테이너선 중 3000톤 이상인 외항선이다. 대상에서 제외되는 선박은 △해역 내 5분 단위 평균속도가 권고속도의 130%를 2차례 이상 초과한 선박 △정박지 또는 도선점의 도착 시간을 지연 신청한 선박 △장안도선점(기상특보 등 기상악화시 도선점 포함)에서 도선사가 탑승하는 선박이다.

IPA에 따르면, 인천항이 VSR을 처음 도입한 1차년도(2019.12월~2020.12월)에는 대상 선박 중 31%, 2차년도(2021.1~12월)에는 63%, 3차년도(2022.1~12월)에는 67%가 참여하는 등 매년 참여 선박이 증가하고 있다.

공사 변규섭 항만환경부장은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선박육상전원공급설비(AMP) 이용률 제고, 야드트랙터(YT) 등 항만하역장비 친환경화 사업 등을 통해 인천항의 대기질 개선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