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1 13:47 (일)
수산자원 정책혁신 현장발굴단 토론회 개최
수산자원 정책혁신 현장발굴단 토론회 개최
  • 수산산업팀
  • 승인 2022.11.1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전남 지역 어업인을 대상으로 ‘수산자원 정책혁신 현장발굴단’ 서남권역 토론회를 11월 15일 14시 전라남도 목포시 목포수협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수산자원을 보존하고 어가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금어기, 금지체장, 총허용어획량(TAC) 제도 등 다양한 수산자원관리 정책을 펼쳐왔다. 하지만 일부 어업 현장에서는 이러한 수산자원관리 제도가 중복적용되어 어려움이 있다며 개선을 요구하였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와 함께 어업인, 전문가, 연구기관, 시민단체 등 총 22명의 민간 위원으로 구성된 ‘수산자원 정책혁신 현장발굴단’을 출범시켜, 어업 현장의 요구를 폭넓게 수렴할 수 있도록 지난 10월 27일 서해권역 토론회를 시작으로 현장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그 동안 열린 세 차레의 권역별 토론회에는 200명이 넘는 어업인들이 참석해 금어기·금지체장 조정, 총허용어획량제도(TAC) 운영방식 개선, 중국불법어선 단속 강화 등 수산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하였다.

네 번째 현장토론회인 서남권역 토론회에는 정영훈 수산자원 정책혁신 현장발굴단장(한국수산회 회장)을 비롯한 민간위원뿐만 아니라 전남 지역 어업인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남권역 토론회에서는 참조기 등 서남해 지역에서 주로 어획되는 어종의 금어기·금지체장의 개선방안이나 혼획이 수반되는 업종의 자원관리방안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발굴단’은 11월 15일 서남권역 토론회 이후에도 11월 22일 포항에서 강원·경북 어업인을 대상으로 현장토론회를 계획하고 있고, 12월 중에는 국회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