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2 17:49 (금)
제6회 아·태지역 해양디지털 국제콘퍼런스 개최
제6회 아·태지역 해양디지털 국제콘퍼런스 개최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9.1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오는 9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 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에서 ‘제6회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해양디지털 국제 콘퍼런스’(이하 ‘아·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아‧태 콘퍼런스는 2017년 우리나라가 창설하여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바다내비게이션(e-Nav)과 관련된 기술협력에서 나아가 자율운항선박 등 해양디지털 기술과 관련된 협력을 도모하는 국제적 협의체이다. 

그 동안 해양수산부는 아‧태 콘퍼런스를 통해 한국형 바다내비게이션(e-Nav) 구축‧운영사례를 홍보하는 장으로 활용하였고, 지난해 개최된 제5회 아‧태 콘퍼런스에서는 바다내비게이션(e-Nav) 등 해양디지털 기술을 실제로 선박 운항을 통해 검증할 수 있는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구체적인 조성방안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올해 열리는 제6회 아‧태 콘퍼런스에는 국제해사기수(IMO),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국제수로기구(IHO) 등 국제기구와 영국, 덴마크, 호주 등 유럽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20개 국의 정부기관과 학계 등 100여 명의 전문가가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해양디지털 국제표준화를 위한 조화로운 협력(Harmonious cooperation for global maritime digitalization)”을 주제로, ①탄소저감과 해양디지털의 역할, ②해양디지털 기술 및 공유플랫폼 국제표준화 방안, ③해양디지털 전환 협력 방안, ④해사분야 사이버 보안 강화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아‧태 콘퍼런스를 계기로 국제수로기구(IHO), 그리고 호주해사청(AMSA)과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한다. 이 양해각서에 따라 우리나라, 국제수로기구(IHO) 및 호주는 국제항해 선박을 대상으로 적용되는 국제 표준 해양디지털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실증에 나서는 등 상호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현 시대가 국제해운시장에 요구하고 있는 탈탄소화와 디지털화라는 거대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협력과 공조가 필요하다.”라며, “이번 아‧태 콘퍼런스가 탈탄소화 및 해양디지털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위한 국제 협력의 장을 열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