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4 16:13 (일)
"서해바다가 뜨겁다"…고수온 '경보' 발령
"서해바다가 뜨겁다"…고수온 '경보' 발령
  • 수산산업팀
  • 승인 2022.08.08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장마 소멸 후, 이어진 폭염으로 수온이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서해 연안 해역에 대해 8월 6일 14시부로 고수온 위기 경보수준을 ‘주의보’ 단계에서 ‘경보’ 단계로 상향 발령하였다.

이번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된 서해연안 해역은 8월 5일 13시 기준, 고수온 경보 발령기준인 28℃ 이상이 3일 이상 지속되었으며, 이후에도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수온 상승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해 연안의 경우에는 수심이 얕고 조간대가 넓게 발달하여 일사량과 밀물·썰물 시간에 따른 수온 변화가 커 양식생물의 세심한 주의와 관리가 요구된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고수온 위기경보 ‘주의’ 단계부터 수온변화 추이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권역별 현장 대응반’을 통해 사육밀도와 사료량 조절, 양식생물 관리지도는 물론 사육시설 점검을 병행하는 등 사전 현장점검과 어업인 지도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김준석 수산정책실장은 “여름철 고수온과 집중호우에 의한 저염분 등 조간대 양식어장의 급격한 환경변화에 의한 양식생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양식장 관리요령에 따라 취수조절과 배수관리, 가두리 침하 등 지속적인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어업인들의 세심한 양식장 관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