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8-19 11:14 (금)
한국머스크, 한국철도와 철도물류 활성화 업무협약
한국머스크, 한국철도와 철도물류 활성화 업무협약
  • 물류산업팀
  • 승인 2022.08.0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7월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국 머스크 본사에서 철도물류 활성화를 위해 한국 머스크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머스크(A.P. Moller MAERSK)사는 세계 최대 글로벌 컨테이너 통합 물류 회사다. 130여개 국가에서 10만명의 직원들이 고객의 공급망을 연결하고 있으며 전 세계 42개국 67개 항만 터미널을 운용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철도를 통한 화물 수송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중장기적으로 국제 철도시대를 대비한 해륙 복합운송체계를 만드는데 힘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코레일은 △철도인프라 활용 협조 △안정적 수송체계 구축 △철도수송량 증대를 통한 탄소저감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 머스크는 △화물수송에서 철도화물 확대 △국제적 해륙 운송망 활용 △탄소저감을 통한 지속가능한 운송체계 등을 갖추는데 뜻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향후 철도와 선박 간에 화물수송이 바로 연결되는 ‘인터모달(Inter-modal) 원스톱 운송체계’를 구축해 철도화물 수송분담률을 높이고 저탄소 물류 교통체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애덤 파머 한국 머스크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40년 탄소제로 달성을 위해 코레일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선 코레일 물류사업본부장은 “두 기관의 물류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철도화물 수송량 확대에 힘쓰겠다”며 “장대화물열차 도입 등 물류혁신을 통해 경영개선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