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9-30 17:31 (금)
부산항신항 배후단지 활성화…제도개선 TF 구성
부산항신항 배후단지 활성화…제도개선 TF 구성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07.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부가물류 활성화 등을 위한 제도개선 TF를 구성(이하 제도개선 TF)하고 27일 첫 번째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배후단지 입주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에 제약이 되는 규제 요소를 발굴·개선해 부가물류 활동을 촉진하고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제도개선 TF는 배후단지 입주업체 관계자, 부산세관 및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 BPA 업무담당자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정기회의를 열어 배후단지 운영과 관련한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하고 제도개선 방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강준석 BPA 사장은“제도개선 TF를 통해 배후단지 입주업체들의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청취하고, 제도 개선안을 적극 마련해 입주기업의 경영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PA는 부산항을 글로벌 항만물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2004년부터 정부와 함께 항만 인프라와 연계한 배후물류단지를 개발하고, 운영·관리하고 있다.

현재 신항 배후단지에는 북‘컨’30개사, 웅동 39개사가 입주해‘21년 기준 약 200만TEU의 화물과 5000억원 이상의 매출액을 창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