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7:25 (화)
해상풍력 TF 2차회의 "워킹그룹 구성·운영키로"
해상풍력 TF 2차회의 "워킹그룹 구성·운영키로"
  • 조선산업팀
  • 승인 2022.01.2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해상풍력 사업의 주된 걸림돌로 지적된 계통 및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해 워킹그룹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박기영 에너지차관 주재로 21일 오후 2시 무역보험공사 11층 회의실에서 '해상풍력TF(점검반)'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1차 회의(전남서부권, 1.6일)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것으로, 여수ㆍ완도ㆍ해남 등 전남 남부권의 약 4.5GW 규모 해상풍력 사업을 대상으로 했다.

2차 회의에서는 전남 남부권의 14개 해상풍력(10개 사업자)의 애로사항을 살펴보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해당 사업자(약 4.5GW)는 삼해개발, 여수삼산해상풍력, 한국풍력산업, 노스랜드파워, 디엘에너지, 남동발전, 완도해상풍력, 해성에너지, 씨앤코어, 가사도해상풍력 등이다.

전남 남부권 사업자들은 1차 회의 때와 비슷하게, 계통 적기 접속, 주민수용성 제고, 신속한 인허가 등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관심과 지원을 주로 건의했다.

이와 관련해, 한전은 이날 회의에서 전남지역 계통보강 계획에 대해 사업자들에게 상세히 설명하면서,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건설 등 '선전력망 후발전'으로의 패러다임 전환 추진 등으로 해상풍력 확대를 뒷받침하기로 하였으며, 참석한 여수시ㆍ고흥군 등 기초지자체에서도 공유수면 점사용 인허가 등의 신속한 처리와 주민수용성 제고를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ㆍ운영 등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박기영 에너지차관은 “2번의 TF를 통해 사업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본 결과, 해상풍력 사업자들의 주된 걸림돌이 전력계통과의 연계가 어렵다는 점, 사업자의 힘만으로는 주민수용성 확보가 쉽지 않다는 점이었다”고 언급하며, “두 가지 문제는 좀 더 전문기관과 전문가들의 조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 바, 해상풍력 TF 밑에 계통과 수용성을 각각 전담하는 워킹그룹을 구성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박 차관은 관계기관으로 하여금 이른 시간내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해 줄 것을 주문했다.

산업부는 잠정적으로 아래의 기관들과 함께 워킹그룹을 구성하여 개별 프로젝트별 애로사항을 더욱 체계적이고 꼼꼼히 관리할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나머지 2개 권역[동남권(부산・울산・경남), 중부권(인천・충남・전북)]에 대해서도 설 이후 2월부터 점검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3차 회의는 울산에서, 4차 회의는 부안 실증단지에 직접 가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같이 고민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