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7:25 (화)
부산항만공사, 로테르담 물류센터 본격 운영 개시
부산항만공사, 로테르담 물류센터 본격 운영 개시
  • 부산취재팀
  • 승인 2022.01.0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유럽의 관문항인 네덜란드 로테르담항 배후지역에서 추진한 물류센터 건립공사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3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BPA는 유럽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에게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물류 플랫폼을 제공함과 동시에 로테르담항과의 물류 네트워크 확대로 부산항의 글로벌 항만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지난해 1월 말 시공에 착수한 로테르담 물류센터는 유럽 내 코로나 확산세 및 물류대란으로 인한 철강비용 급증 등 자재 수급의 어려움 속에서도 공사비 증가 및 건설기간 연장 없이 당초 일정에 맞춰 현지 준공 검사 등을 원활히 마쳤다. 

BPA는 30,000m2에 달하는 물류센터 운영 전반에 대한 사전 점검을 위해 지난 해 12월 중순부터 부산항을 출발해 로테르담항으로 들어온 화물에 대한 시범 운영을 실시하는 등 안정적인 운영 개시를 준비해왔다. 

BPA 로테르담 물류센터는 센터 내에 보세구역을 운영, 제공하는데 이는 최근 물류대란으로 인한 기업별 안전 재고 관리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물류센터를 이용하는 기업들은 실제 물건의 최종 판매가 이루어지기 전까지 보세구역에 화물을 보관함으로써 재고관리를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물류센터 운영을 담당하는 삼성SDS가 화주용 첼로 포털 시스템을 제공해 이용기업들의 실시간 재고 조회 및 확인이 가능하며, 외곽펜스, CCTV, 침입경보 장치 등 국제보안전문협회(TAPA) 기준에 맞는 보안 설비를 구축하여 고객 화물 보호와 정보 보호의 신뢰성도 제공한다.  
BPA는 특히, 500㎡의 면적에 달하는 3개 층 사무동을 구비해 유럽 시장에 신규 진출하고자 하는 우리 중소 및 중견기업 대상 공유 사무실도 무상으로 제공하며, 물류센터를 이용하는 우리 기업들의 유럽진출 애로사항 해결 및 요청에 즉각 대응하여 물류센터 이용 고객들에 대한 신뢰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BPA 강준석 사장은 “로테르담 물류센터는 국내 항만 공공기관이 처음으로 해외 거점항만에 성공적으로 확보한 물류 인프라 자산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으며, 유럽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 등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생 물류 기반으로 적극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