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03 16:24 (금)
中 자국 선원 방역 강화…항만물류 혼란 가중 우려
中 자국 선원 방역 강화…항만물류 혼란 가중 우려
  • 선원정책팀
  • 승인 2021.11.2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항
상하이항

 

중국 정부가 자국 상선 선원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국 항만에 입항하는 선원들에게 무려 7주간의 격리를 요구한다고 한다.

연합뉴스는 25일 '중국 항만, 선원들에 7주 격리 요구…물류난 가중'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블름버그통신이 중국이 귀국하는 자국 상선 선원에게 7주간 격리를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인 선원은 귀국 전 3주, 귀국 후 항만에서 2주, 가족과 만나기 전에 다시 2주 격리를 의무화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같은 조치로 글로벌 물류대란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아시아에서 밀려오는 선박을 감당하지 못하고 체선 현상이 가중되고 있다. 여기에 중국 항만에서도 이러한 현상이 지속될 경우 세계적인 물류혼란이 우려될 소지가 있다.

특히, 이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외국인 선원 교체를 금지하고, 타국에서 선원을 교체한 선박들도 중국 항만에 들어오려면 2주간 대기하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연합뉴스는 국제해운협의회(ICS)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의 규제로 도미노 효과가 생기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선박 운항에 대한 규제는 공급망에 누적되는 영향을 끼치고 실질적인 지장을 준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이번 보도에 따르면 벨기에 해운선사인 유로나브는 항로 변경, 격리, 이동비용 상승 등 선원 교체 문제와 관련한 문제에 약 600만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특히 내년 2월에 개최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 방역을 보다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