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03 16:24 (금)
중형조선사 수주실적 전년대비 3배로 대폭 확대
중형조선사 수주실적 전년대비 3배로 대폭 확대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11.22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19일에 부산에서 '중형선박설계경쟁력강화사업(’18~‘21)' 성과보고회 및 중·소형 조선산업의 발전방향 현장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최근 구조조정 완료로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하게 된 국내 중형조선사들의 수주실적이 뚜렷하게 개선되고 있다.

중형조선사 4사 모두 전년대비 두배 이상의 수주실적을 달성하고 있으며, 중형조선사 전체로는 2020년 대비 약 3배(286%), 코로나19 상황 직전인 ‘19년 대비 약 2배(206%)에 해당하는 수주실적을 달성하였다.

특히, 대선조선은 구조조정 완료 후 22.7만CGT를 수주하여 직전 2년간의 수주실적(22.5만CGT)을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하였으며, 한진중공업은 일반상선(컨테이너선 4척)을 6년만에 수주하는 쾌거를 달성하였다.

또한, 대한조선은 연간 수주목표(14척)를 9월에 이미 초과달성 하였으며(15척), 케이조선의 경우 ’20년 대비 4배 가까운 수주실적을 달성하고 있어 국내 중형조선업계의 재도약이 본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성과보고회를 개최한 중형선박설계경쟁력강화사업은 정부의 조선산업 위기극복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18.11)' 및 '보완대책(‘19.4)'의 일환으로 중형조선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내용은 ▲(설계역량강화) 연구·투자 기반이 대형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중·소형 조선사 및 설계·엔지니어링 기업 등과 공동개발 협력체계를 구성하여 중형선박 설계기술 개발·지원 ▲(기술인력유지) 중·대형조선소 퇴직 전문 기술인력을 고용(활용)하여 중소조선소 설계·엔지니어링을 지원하고, 퇴직인력 보유 기술의 유지·축적·강화 및 조선업계 재취업 지원 ▲(협력체계구축) 중형선박 설계기술 개발과 현안 해결을 위하여 중·소형조선사 및 설계기업과 긴밀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 등이다.

또한, 이 사업은 구조조정으로 인해 기술인력 부재로 어려움을 겪던 중형조선사의 경쟁력 유지·강화를 위해 ’18년부터 금년까지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약 4년간 사업을 추진하면서 5기업, 7개 프로젝트를 지원하였으며, 이를 통해 개발한 기본설계를 활용하여 총 17척의 건조계약, 수주액 4,020억원에 이르는 성과를 달성하였고, 이와 함께, 중소조선 기술지원 시범사업(조선협회)을 수행하여, 대형조선소의 검증된 친환경 기술 등을 중형선박에 접목시키는 등 기술 불균형 해소 및 동반성장을 위한 토대도 마련하였다.

성과보고회에 앞서, 산업부는 최근 중형조선사들의 수주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성과가 지속가능하도록 중형조선업계와 미래경쟁력 강화를 위한 발전전략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중형조선사 4사가 모두 참여한 이번 간담회에서 최근까지 이어진 구조조정으로 미래기술경쟁력이 약화된 중형조선산업의 성장한계 극복 및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행사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형조선사의 약진은 정부와 민간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하면서, “민·관·학이 지속 협력한다면 대형조선사처럼 중형조선사도 세계를 선도할 수 있을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이날 미래 중·소형 선박시장 대응, 대·중소조선 및 연구기관 상생협력, 친환경선박 기술인력 양성 등 3가지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산업부 권혜진 조선해양플랜트 과장은 “산업부는 중형조선사뿐만 아니라 소형조선사, 기자재업체에 설계·엔지니어링을 지원하는 후속사업을 준비중”이라고 밝히면서, “금번 9.9일 발표한 'K조선 재도약 전략'의 중요한 목표가 중·소형조선소 및 기자재 업계를 아우르는 건강한 산업 생태계 조성”이라고 강조하며, 정부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