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2-03 16:24 (금)
울산항만공사, 항만 폐기물로 어린이 놀이공간 조성
울산항만공사, 항만 폐기물로 어린이 놀이공간 조성
  • 항만산업팀
  • 승인 2021.10.0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김재균)는 5일 울산 울주군 겨루공원에 국내 최초로 항만 폐기물을 재활용한 놀이공간‘행복을 나누는 세-잎(SAFE) 놀이터’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울산항만공사(총괄, 재원), △울주군(부지, 재원), △세이브더칠드런(운영, 아동참여), △테라사이클(재활용 컨설팅)을 비롯한 울주군의회, 아동참여단 등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최근 국내․외 환경보호 이슈에 대한 공감에서 기획된 생활SOC 조성 프로젝트로 기존 매립․소각처리 되던 항만폐기물인 폐타이어 51톤을 재생원료화하여 놀이공간의 탄성바닥재로 재탄생시켰다. 이로써 2300여 평의 소나무 숲이 1년 동안 흡수하는 탄소량인 CO2 57.6톤을 저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수요자 중심 사업 추진을 위해 기획 단계부터 디자인, 명칭 선정 등 전 과정에 사업지 인근의 온남초등학교 학생들이 아동참여단으로 직접 참여하였다. 기존 단순하고 획일적인 놀이공간에서 탈피하여, 오르락내리락 무한 연결고리 놀이대, 그물 놀이대, 바구니그네 등 모험형 놀이공간으로 조성하였다.

UPA 김재균 사장은 “항만에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던 폐타이어가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공간으로 재탄생 했다”며, “앞으로도 울산항이 지역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고, 새로운 가치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