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사진대전·해양문학상·해양영토글짓기대회 시상
해양사진대전·해양문학상·해양영토글짓기대회 시상
  • 해양문화팀
  • 승인 2017.09.2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해양문학상’ ‘해양영토 글짓기대회’ 대상의 영광은 김나란, 고미진, 이하영에게 각각 돌아갔다 .

해양수산부는 한국해양재단(이사장 이재완), 해양환경관리공단(이사장 장만)과 함께 26일 오후 3시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 등 3개 행사의 시상식을 통합하여 개최한다.

‘대한민국 해양사진대전’은 바다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은 사진을 통해해양의 가치와 의미를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2006년부터 시작한 행사로,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였다. 총 2000점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예심과 본심 등을 거쳐 김나란 씨(경기 양평)의 ‘갯벌에서 희망을 찾다’ 등 56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김나란 씨의 작품은 고창 갯벌축제에서 조개캐기 체험에 참가하고 있는 가족의 단란한 모습을 찍은 것으로, 갯벌에 난 구멍과 갯벌생물들을 신기한 듯 들여다보고 있는 아이들의 천진한 모습이 절로 미소를 자아낸다.

다음으로, 올해 11회째를 맞은 ‘해양문학상’은 고등학생 이상 연령층을 대상으로 바다와 관련된 체험을 담은 시·소설 · 수필 등의 문학작품을 공모하였다. 올해에는 총 1327편의 작품이 접수되어 11편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으며, 이 중 표류하는 북한 어선과 이를 두고 대치하는 남북 군인들의 상황을 실감나게 그린 고미진 씨(전북 전주)의 소설 ‘바다의 경계에서’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해양영토 글짓기 대회’는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였으며, 바다를 소재로 작성한 시 또는 짧은 산문을 공모하여 총 61편(초등 20·중등 20·고등 21편)의 우수작을 선정하였다. 대상 수상작인 저동고등학교 이하영 학생의 산문 ‘바다를 듣는 날’ 은 시각 장애인 친구와 함께 떠난 속초 여행에서 느꼈던 바다의 푸근함과 아름다움을 서정적인 산문으로 표현하였다.

해양사진대전 수상작은 이달부터 전국 총 12개 시설에서 순회 전시하며, 해양문학상과 해양영토 글짓기 수상작들은 작품집으로 제작하여 전국 160여개 도서관 및 해양관련 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김양수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바다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바다와 관련된 각종 공모전을 꾸준히 개최하고 수상작들을 널리 배포하여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3, 1307호(여의도동 코오롱포레스텔)
  • 대표전화 : (02)739-2251~4
  • 팩스 : (02)738-8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여상
  • 명칭 : (주)한국해사신문사
  • 제호 : 해사신문
  • 등록번호 : 110111-0428228
  • 등록일 : 1986-09-15
  • 발행일 : 1986-09-15
  • 발행인 :
  • 편집인 : 윤여상
  • 해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n211@cho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