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9-30 17:31 (금)
우정사업본부,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 개시
우정사업본부,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 개시
  • 윤여상
  • 승인 2015.06.04 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일부터 인천-위해 국제여객선 이용
우체국이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를 개시한다.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김준호)는 중국우정청(China Post)과 손잡고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를 6월 1일부터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김병수 우편사업단장과 중국 우정청 산하의 팡지펑(Fang Zhipeng) EMS&Logistics Co. 사장이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는 인천항과 위해(Weihai)항을 오가는 페리선 및 고속화물선을 활용한 서비스로, 기존의 국제특급우편(EMS) 보다는 하루정도 느리지만 가격은 50% 이상 저렴한 서비스다.

예를들면 한국에서 1kg짜리 상품을 중국으로 보낼 경우 EMS는 1만8800원이지만,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는 7500원만 소요된다.

김병수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은“저렴한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를 통해 한국의 전자상거래 기업들의 중국 내에서의 가격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22일 2시부터 중앙우체국(서울 명동)에서 ‘국제우편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의 자세한 내용을 공개했다.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 개요

△명칭: 한중 해상특송 서비스(Korea China Sea Express Serivce)
△제공주체: 한국 우정사업본부 및 중국우정청(China Post)
△운송체계: 한국(인천)-중국(위해)간 페리선·고속화물선 활용
△대상고객: 전자상거래 전문기업(중량 2kg이하)
△대상지역: 한국(전국), 중국 산동성(6.1일부터) 및 동남부 지역(7~8월중)
△가격(한국→산동성 기준): 1kg 7500원, 2kg 8600원
* 접수지역 및 물량에 따라 최대 20%까지 감액 가능

◆한중 해상특송서비스 운송체계도

△고객→국제물류센터: 기존과 동일
△국제물류센터→인천항(주4회)
△한국(인천항)→중국(위해)
-카페리 19:00출항→익일 09:00도착
-화물선 20:00출항→익일 12:00도착
△위해도착(K)→중국 배달
* 1지역: K+3일, 2지역: K+5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