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해수부-CJ제일제당, 해양생명소재 공동연구·산업화 '맞손'
해수부-CJ제일제당, 해양생명소재 공동연구·산업화 '맞손'
  • 해양환경팀
  • 승인 2021.09.1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바이오뱅크(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13일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CJ제일제당이 해양생명소재의 공동 연구개발과 산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대규모의 바이오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국내 굴지의 기업으로, 식품과 사료·식품첨가제 등 다양한 분야의 제품을 개발, 판매하고 있으며, 최근 들어 바이오산업에 폭넓은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국가 해양생명자원을 체계적으로 확보·관리·활용하기 위해 2015년에 설립된 기관으로, 해양미세조류 등에서 항산화, 항균 등 유용기능이 있는 해양생명소재를 발굴하고 기업 등에게 제공하는 해양바이오뱅크를 2018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해양바이오뱅크를 통해 현재까지 총 7626건의 해양생명소재가 등록됐으며, 642건의 소재를 분양하는 등 해양생명자원의 산업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를 체결은 '해양바이오뱅크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양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Δ해양생분해원료, 미세조류 등 해양바이오 소재 연구개발을 위한 해양생명자원 및 관련 정보의 활용 Δ협동연구 및 기술정보 교류 Δ해양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및 인적 교류 Δ해양바이오 소재 발굴, 특성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장비와 시설 공동 활용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임영훈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해양바이오뱅크에 있는 유망 해양생명소재의 산업화가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바이오 관련 기업과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CJ제일제당 외에도 국내 바이오기업과 릴레이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간담회를 통해 기업이 겪는 애로사항을 듣고 공동연구사업을 발굴하는 등 해양바이오 산업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