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9-20 10:14 (월)
유럽과 물류 연결통로 中 산동성과 협력 모색한다
유럽과 물류 연결통로 中 산동성과 협력 모색한다
  • 물류산업팀
  • 승인 2021.09.13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가 지난 9일 산업통상자원부, 중국 산동성 인민정부와 공동으로‘제4회 한-산동성 경제통상협력 교류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날 교류회는 산동성이 우리나라와의 무역을 확대하기 위해 개최하는 ‘제1회 한-산동성 수입상품박람회’와 연계해 개최됐다.

무역협회 이관섭 부회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직접적인 만남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교류회를 통해 양국이 미래 성장과 협력을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서로 간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포럼에서 해양수산개발원 한광석 중국연구센터장은 “한국과 중국을 잇는 요충지에 위치한 산동성은 300개의 컨테이너 항로와 10개의 공항을 보유한 대규모 물류 허브로서 한국과 산동성이 협력하면 한국-중국-유럽을 연결하는 복합물류 브릿지로서의 기능도 할 수 있다”며 양국 물류분야에서의 협력방안을 발표했다.

중국 옌타이시 쟝잉쏭 상무국 부국장은 “옌타이시는 ‘한중창업혁신협력센터’를 설립하는 등 한국과 산동성의 상생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옌타이 산업단지가 한중 발전의 새로운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류회와 함께 개최된 상담회에는 우리 수출기업 100여개사와 중국 바이어 40여개사가 참여해 온라인으로 상담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