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9-20 10:14 (월)
대우조선, 최신예 3600톤급 잠수함 수주
대우조선, 최신예 3600톤급 잠수함 수주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9.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3600톤급 최신예 잠수함 건조계약을 따냈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지난 9월 9일 대우조선해양과 9857억원 규모의 장보고-Ⅲ 배치(Batch)-Ⅱ 2번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장보고-Ⅲ 배치(Batch)-Ⅱ급 잠수함 사업은 2016년 7월에 착수되었으며, 기본설계와 상세설계를 거쳐 올해 8월 13일 선도함 건조를 착공했다.

배치(Batch)-Ⅱ급 잠수함은 올해 8월 해군에 인도된 도산안창호함 보다 크기와 중량이 증가되었고, 탐지 및 표적처리 성능이 개선된 전투체계와 소나체계가 탑재된다.

중·대형 잠수함 중 세계에서 2번째로 리튬전지를 탑재하여 은밀성과 작전성능이 증대될 예정이다.
 
배치(Batch)-Ⅱ급 잠수함은 80%에 달하는 높은 국산화율로 적시적인 수리부속 확보 및 정비 기술지원 등에 따른 가동률 향상이 기대되며, 외화유출 방지, 국내 일자리 창출 및 국산 잠수함의 수출경쟁력 향상 등의 부가 효과도 예상된다.
 
방위사업청 전용규(해군 준장) 한국형잠수함사업단장은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의 성공적인 개발과 더불어, 성능이 향상된 장보고-Ⅲ 배치(Batch)-Ⅱ 사업의 순조로운 추진은 우리의 뛰어난 잠수함 건조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세계 최정상급의 성능을 바탕으로 향후 전방위적 안보위협에 대응하는 전략자산으로 활약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2번함은 2026년까지 함 건조를 완료하고, 시운전을 거쳐 2028년에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