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9-20 10:14 (월)
文대통령 "조선산업 압도적 세계 1위 만들 것…하늘이 준 기회"
文대통령 "조선산업 압도적 세계 1위 만들 것…하늘이 준 기회"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9.09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 참석해 있다. 2021.6.29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선·해운산업의 친환경·스마트화 물결은 "하늘이 우리에게 준 기회"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경남 소재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선산업의 부흥을 응원하기 위한 네 번째 거제 방문"이라며 "거제에 올 때마다 세계 최강 조선산업 부흥의 희망이 쑥쑥 자라고 있다는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거제는 문 대통령의 고향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이어 "조선산업은 우리의 주력 산업이자 효자 산업"이라며 "'조선산업 재도약 전략'으로 우리 조선산업의 힘을 더욱 강하게 키워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압도적인 세계 1위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순신 장군의 '학익진' 전술에 빗대 우리 조선산업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거제는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첫 승전을 올린 옥포대첩으로 나라를 지킨 곳으로, 학익진은 당대 가장 획기적인 전술이었다면서 "조선산업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도 우리 강점을 최대한 살리는 전략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목표는 분명하다. 친환경화·스마트화의 강점을 살려 '흔들리지 않는 세계 1등 조선 강국'을 굳히면서 동시에 세계의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기업과 함께 새로운 패러다임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친환경 선박 세계 시장점유율을 2030년까지 현 66%에서 75%까지 늘리겠다고 말했다. 또 스마트 선박 개발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50% 달성을 목표로 하고 12월부터 자율운항시스템을 개발해 시험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올해 대량 수주한 선박을 건조하기 위해 숙련된 기술을 가진 인원이 다시 현장으로 돌아와 조선산업 도약에 함께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2년까지 조선 인력 8000명을 양성하고 신규 인력 유입을 확대하겠다"며 직업훈련 등 체계적 인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생산기술을 디지털화하는 것은 물론 제조공정을 자동화해 2030년까지 생산성을 30% 이상 높이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중소 조선소, 기자재 업계가 독자적인 수주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마케팅·금융·수출·물류까지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또 친환경·디지털 선박에 대한 기술력까지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공선의 83%를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 중소업체들의 국내 수주 기회를 늘리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