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9 16:52 (화)
목포해양대,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선박 충돌 회피 실험 성공
목포해양대,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선박 충돌 회피 실험 성공
  • 해운산업팀
  • 승인 2021.09.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해양대학교(총장 박성현)는 지난 2일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역에서 삼성중공업(주)과 자율운항선박 간 충돌회피 실험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은 목포해양대와 삼성중공업이 공동으로 수행중인 연구과제(책임연구 항해학부 임남균 교수)의 일부분으로, 목포해양대 실습선 '세계로호'(선장 김진수 교수)와 삼성중공업 예인선 'SAMSUNG T-8'에 자율항해 시스템인 SAS(Samsung Autonomous Ship)을 탑재하여 실증을 진행했다.

두 선박은 실제 해상에서 각자 지정된 목적지를 향해 최대 14노트(시속 약 26.98km) 속력으로 자율운항 도중 반대편에서 서로 마주치는 상황에서 최소근접거리(DCPA)인 1해리(약 1.8km) 밖에서 상대를 안전하게 회피한 후 본래 목적지로 운항을 지속했으며, 교차 상황에서도 변속·방향전환 등 안정적인 자율운항 성능을 보여주었다.
 

박성현 목포해양대 총장은 “세계적으로 연구가 활발한 자율운항선박 분야에서 목포해양대와 삼성중공업이 공동연구를 통해 큰 성과를 낼 수 있어 기쁘다”라며, “지속적으로 선박 자율운항 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목포해양대와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초로 진행된 이번 선박 자율 운항 성능 실험을 통해, 2022년 선박자율운항시스템의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