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1 11:55 (일)
외교부, 중국지역공관 등과 외국어선 불법조업 논의
외교부, 중국지역공관 등과 외국어선 불법조업 논의
  • 수산산업팀
  • 승인 2021.09.02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외교부
제공 외교부

 

최용준 외교부 동북아시아국 심의관은 올 가을 성어기를 앞두고 우리 수역에서의 외국어선 불법조업 활동에 대한 선제적이고 조율된 대응을 위해 9월 1일 중국지역 공관 및 관계부처 합동 조업질서 담당관 회의를 주재하여, 공관-외교부 본부-관계부처 간 최근 조업질서 상황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화상회의 형식으로 개최되었으며, 외교부 본부, 중국 지역 공관(주중국대사관, 주선양·주칭다오·주상하이총영사관, 주다롄출장소) 및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불법조업 문제가 해양질서의 유지 뿐 아니라 우리 어민의 생계와도 직결되는 사안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불법조업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금년 상반기 불법조업 단속현황을 평가하고 하반기 대응계획을 공유하는 한편, △해양쓰레기 등 해양환경 문제, △관련국 중앙·지방정부와의 협력 추진 방안, △공관-외교부 본부-관계기관 간 협업체계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현지 공관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업 하에 불법조업 문제 해결을 위한 관련국의 실효적 조치를 지속 촉구하는 한편, 양국 수산당국 및 외교당국 간 다양한 협의 채널을 통해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