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9-20 10:14 (월)
보령 대천항 정박 어선서 기름 유출…오염군 대부분 제거
보령 대천항 정박 어선서 기름 유출…오염군 대부분 제거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08.05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이 대천항에 정박한 어선에서 기름이 유출되자 긴급방제작업에 나서고 있다.(보령해경 제공)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 정박 중인 어선에서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긴급방제작업을 벌였다.

5일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30분께 대천항 내 정박 중이던 어선 B호(4톤급)에서 연료유가 유출되고 있다는 B호 선장(남, 60대)의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현장에 방제10호정을 배치하고, 해양환경공단 등 기관에 공조를 요청했다.

해경은 어선 주변 해상에 길이 20m, 폭 20m 유막이 퍼져있는 것을 확인한 뒤 추가 확산방지를 위해 펜스형 흡착재 84m(40kg)를 동원해 방제작업을 진행했다.

현재 오염군 대부분이 제거됐으며, 어선의 안전상태도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B호 선장은 출항 준비를 위해 어선을 정비하던 중 기관실 내부에서 원인미상의 침수로 해수를 배출하던 중 연료유 일부가 유출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선장의 진술과 현장 조사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어선의 노후화 및 장비관리 미흡이 해양오염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특히 기관실 연료유 유출이나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출항 전 장비점검을 꼭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