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8-05 19:51 (목)
부산항 항만시설사용료 등 감면조치 연장 시행
부산항 항만시설사용료 등 감면조치 연장 시행
  • 부산취재팀
  • 승인 2021.07.21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코로나19 관련 해운항만분야 지원조치를 금년 12월까지 연장 시행한다고 밝혔다.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코로나19 상황에 부산항을 이용하는 해운항만업계의 경제적 어려움을 일부 덜어주기 위함이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로 대내외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해운항만 업계 피해가 커지자 부산항만공사는 약 238억원 규모의 해운항만분야 지원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여 항만시설사용료(임대료) 감면, 부산항 이용 선사 지원 등의 조치를 10개월 간 시행하였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자 부산항만공사는 시행기간을 한 차례 연장하여 약 65억원 규모의 확대 지원계획을 마련해 시행하였다.

2020년 3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약 240개 업체를 대상으로 지원한 금액은 약 199억원에 달한다.

공사가 지난 15일 항만위원회(위원장 곽규석)에 보고한 연장계획에 따르면 이번에 추가로 지원할 항만시설사용료 등의 규모는 약 72억원이다. 이로써 부산항만공사가 수립한 코로나19 관련 해운항만분야 지원계획은 총 375억원으로 늘어난다.

남기찬 사장은 “팬데믹이 가져온 해운항만 업계의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고 그 고통을 일부 분담하는 것이 공기업의 역할이자 책임”이라며, “부산항이 마주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