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8-05 19:51 (목)
석유공사 김동섭 사장, 석유비축기지 현장 안전점검 실시
석유공사 김동섭 사장, 석유비축기지 현장 안전점검 실시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07.20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은 7월 12일부터 16일까지 4개 석유비축기지(울산·거제·여수·곡성)를 방문해 비상시 석유수급을 책임지는 저장시설과 입출하 설비의 운영 및 안전을 점검했다.

석유공사는 최근 국제유가의 변동성 확대로 안정적 석유수급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주요 비축기지에 대한 경영진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은 비축기지 본연의 비상시 석유공급 대응체계에 대한 점검과 함께, 안전관리시스템과 소방시설 등 화재관리, 그리고 유증기 회수시설과 같은 환경관리 상황을 면밀히 살폈다.

김동섭 사장은 15일 방문한 여수비축기지에서 입출하 시설을 점검하고, 석유수급 위기시 석유공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상시 방출태세 유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현장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더불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통한 현장중심의 대응역량을 강조했다. 

한편, 석유공사는 비상시 국내 석유공급을 위해 전국 9개 석유비축기지에 1억4600만 배럴 규모의 석유비축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80%가 안전하고 환경 친화적인 지하 저장시설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현장 점검이 실시된 4개 비축시설은 총 1억1860만배럴 규모의 저장 시설(울산 1680만배럴, 거제 4750만배럴, 여수 5220만배럴, 곡성 210만배럴)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