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6-18 18:59 (금)
민주노총 "다음달 1만명 참석 대규모 집회…산재사망 해결해야"
민주노총 "다음달 1만명 참석 대규모 집회…산재사망 해결해야"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6.0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7.3 전국노동자대회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더욱 심화된 구조조정 해고 및 비정규직 차별 등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2021.6.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7월 3일 조합원 1만여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열어 정부에 산업재해 재발방지대책과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7·3 전국노동자대회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이 산재사망과 구조조정, 비정규직 차별, 최저임금에 내몰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집회 개최 이유로 산업재해로 인한 노동자 사망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노조 측은 "지난 4월 평택항에서 고(故) 이선호씨 사망 이후 최근까지 중대재해로 51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며 "정치권 누구도 산재 사망이 기업의 구조적 범죄라고 말하지 못한다"며 비판했다.

또한 민주노총은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는 어디 가고 자회사라는 다른 이름의 비정규직이 늘어나고 있다. 정규직 전환과 채용에 대한 약속이 사라졌다"며 불안정한 고용이 유지되는 것도 투쟁 이유로 꼽았다.

이 외에도 Δ코로나19 상황에서 구조조정에 내몰린 노동자들에 대한 대책이 미비한 점 Δ그간 최저임금 인상률이 낮았던 점 Δ현장에서 노조할 권리에 대한 방해가 이뤄지는 점을 이유로 들며 "7월 3일 대회에서 노동자들의 절박한 처지와 심경을 고발하고 토로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 우려에 대해서는 "참가 조합원들에 대한 백신 접종과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거리두기를 엄격하게 지키는 등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부에는 "과도하게 적용되는 방역지침을 핑계삼지 말고 안전한 대화를 통해 노동자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도록 협조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