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6-18 18:59 (금)
외국에서 해양과학조사할 땐 해수부에 계획서 제출해야
외국에서 해양과학조사할 땐 해수부에 계획서 제출해야
  • 해양정책팀
  • 승인 2021.06.0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과학조사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6월 23일부터 시행

 

앞으로 우리 국민이 외국의 관할해역이나 공해 및 심해저에서 해양과학조사를 수행하고자 하는 경우, 국내법에 따라 사전에 조사계획서를작성하여 해양수산부에 제출하여야 한다.

해양수산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과학조사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6월 8일(화) 국무회의를 통과하여 ?해양과학조사법? 개정안(2020. 12. 22. 공포)과 함께 6월 2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우리 국민이 외국 관할해역에서 해양과학조사를 실시하려면「해양법에 관한 국제연합협약」의 제248조(연안국에 대한 정보제공의무)에 따라 해당국가에 조사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그러나, 그간 국내법에는 우리 국민이 외국 관할해역에서 해양과학조사를 수행하기 위한 절차나 조사계획서 작성에 관한 세부기준이 없어 법적근거가 미비하고 행정처리 절차를 안내하는 데도 어려움이 있었다.

또한, 우리 국민이 외국의 공해 및 심해저에서 수행하는 해양과학조사의 경우에도, 별도의 신고 절차가 없어 정부가 사전에 조사내용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며, 상황에 따라 외교적 갈등이 발생할 소지도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국외 해역에서의 해양과학조사 활동에 대한 행정절차를 더욱 명확히 규정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해양과학조사법을 개정하고, 그에 따라 이번에 해양과학조사법 시행령을 개정하여 조사계획서 작성 및 제출 절차 등을 구체화하였다.

개정된 해양과학조사법 시행령에는 외국 관할해역 및 공해심해저에서의 해양과학조사 시 제출해야 하는 조사계획서에 조사목적과 방법, 조사선박과 장비, 조사구역, 조사참여자 및 항해관련 사항 등 구제척인 사항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내용이 신설되었다.

특히, ‘외국 관할해역 조사계획서’는 국문과 영문으로 각각 작성하여 해양수산부에 먼저 제출해야 하고, 해양수산부가 내용의 적정성을 검토한 후 외교부에 송부해야 함을 규정하였다.

우동식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정책관은 “해양과학조사법과 시행령 개정을 통해 국외 해역에서의 해양과학조사 활동에 대한 관리체계를 보완한 것은 물론, 우리 국민에 대한 보호조치를 강화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