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6-18 18:59 (금)
'스마트 어촌 지원사업'으로 청년 IT 전문가 45명 선발…7일부터 현장 배치
'스마트 어촌 지원사업'으로 청년 IT 전문가 45명 선발…7일부터 현장 배치
  • 수산산업팀
  • 승인 2021.06.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체험휴양마을 홈페이지 및 온라인 홍보 교육(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스마트 어촌 지원사업'으로 채용된 청년 IT 전문가들이 7일부터 현장에 배치된다고 밝혔다.

스마트 어촌 지원사업은 어촌체험휴양마을의 온라인 예약 및 고객관리와 온라인 홍보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IT 관련 전공 또는 관련 경험이 있는 청년 인력을 채용해 어촌마을에 파견하는 사업으로, 올해 제1차 추가경정예산에 약 5억 원 규모의 예산이 반영됐다.

청년 인력 채용을 위해 해수부는 지난 5월 공개모집을 진행했으며, 서류심사와 실시간 화상 면접을 거쳐 최종적으로 45명의 청년인력을 선발했다.

선발된 청년들은 11월까지 6개월간 어촌체험휴양마을에 배치돼 온라인 예약시스템 구축, 마을별 홍보 콘텐츠 제작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또 이들이 근무를 종료한 이후에도 마을에서 이를 지속해서 활용할 수 있도록 누리소통망(SNS) 관리 방법, 온라인 홍보 역량 강화 교육 업무도 수행한다.

성열산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다양한 경험을 가진 청년들이 어촌에서 역량을 발휘해줄 것으로 기대하며, 이 사업이 어촌체험휴양마을과 청년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