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5-08 16:23 (토)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 두고 지역 정치권·시민사회 반대 목소리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 두고 지역 정치권·시민사회 반대 목소리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5.05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전경. 


 부산 해운대구 청사포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두고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4일 부산요트협회에 따르면 청사포 해상풍력발전 사업에 반대하는 내용의 공문을 해운대구에 전달했다.

청사포 앞바다에 풍력발전기가 들어서게 되면 향후 국내외 요트경기 개최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다.

협회는 88서울올림픽 등 국제대회 경기가 열린 청사포 '찰리' 수역이 풍력발전 사업 예정지와 겹친다고 주장한다.

'찰리' 수역은 중심위치가 청사포 해안에서 약 4.75km 떨어진 지점에 위치해 있다. 요트 경기는 중심위치 기준 반경 3.2km 이상 원에서 진행된다.

이런 상황에서 해상풍력단지가 기존 계획에 따라 청사포 해안에서 평균 1.5km 떨어진 곳에 들어서게 되면 구간이 겹친다는 설명이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가 잇따른다.

이날 김광모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원(해운대구)은 제296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주민이 반대하는 청사포 해상풍력단지 사업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해운대구 주민들이 풍력발전 사업으로 인한 소음, 해양상태계 파괴, 어업권 침해, 발전기 폐기물 처리방안 등의 문제를 이유로 사업 전면 반대입장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해운대구도 대규모 민원으로 인해 본사업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요청하는 공문을 부산시에 보냈다”며 “부산시가 지역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얼마나 안일한 시정을 수행했는지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하태경 국민의힘 국회의원(해운대갑)도 관광레저 특구인 해운대구 청사포에 풍력발전단지 건설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을 냈다.

지난 2일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사포 앞 해상풍력발전 반드시 막겠다”며 “해당 부지는 부산의 두 군데밖에 안되는 요트경기 연습장"이라고 강조했다.

6일에는 청사포해상풍력반대대책위 소속 주민 2명이 해운대구청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사업체 ‘지윈드스카이’는 2013년부터 청사포 해안에서 최소 1.2km, 평균 1.5km 떨어진 위치에 38.7Mw급 터빈 9기 설치를 추진 중이다.

지윈드스카이 측은 “해상풍력 발전기 설계 단계에서 지역 어업인,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며 “지속가능한 청정 에너지산업을 위해 지역주민과 어민이 발전사업의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