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5-08 16:23 (토)
전남도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 시동
전남도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 시동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5.05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열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2.5


전라남도가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빠른 안착을 위해 주민 이익공유와 해상풍력-수산업 공존 방안 등을 내용으로 하는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개발에 시동을 걸었다.

전남도는 4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윤병태 정무부지사 주재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어업인 대표, 목포·신안수협과 지역 도의원, 어구어법 전문가 등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 해상풍력 주민참여모델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Δ주민참여형 사업모델개발 ΔREC(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추가 가중치 대상 주민 범위 산출 Δ주민의 자금 조달방안 Δ발주법에 따른 지원사업 Δ상생협약서에 따른 지역발전기금 조성 Δ수산업 공존 국내외 사례 Δ발전단지내 조업 및 양식방법 등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연구용역은 (재)한국자치경제연구원이 오는 11월말까지 수행한다.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해상풍력단지 인근 주민의 자금조달 방안, 배당금 지급과 협동조합 설립 등을 체계적으로 구체화 할 계획이다.

또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할 수 있도록 Δ바다에 김·미역 등 해조류 양식장 개발과 조피볼락·돔 등 해역별 특성에 맞는 어류 양식단지 조성 Δ인접한 육상에 수산물을 활용한 대규모 유통가공 집적화단지 건립 등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윤병태 부지사는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세계 최대 규모이자 국내에서 전례가 없던 사업인 만큼, 해상풍력과 수산업이 공존하면서 지역발전과 지역민의 이익을 동시에 극대화하는 새로운 선도모델이 정립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