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5-14 17:56 (금)
광양 항만부두서 석탄 하역 불도저에 깔려 근로자 2명 사상
광양 항만부두서 석탄 하역 불도저에 깔려 근로자 2명 사상
  • 항만산업팀
  • 승인 2021.05.05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1시30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한 부두에서 불도저 차량이 석탄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불도저에 근로자 2명이 깔려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여수해경 제공)2021.5.3


3일 오후 1시30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의 한 부두에서 석탄 하역 작업 중이던 불도저에 근로자 2명이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항운노조 소속 근로자 A씨(38)가 숨지고 B씨(51)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두 사람은 사고 당시 파나마 국적 석탄 운반선에서 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여수해경은 이들이 벽에 있는 석탄 하역 작업을 하다 불도저 앞으로 미끄러 떨어졌고, 불도저 운전자 C씨(56)가 이들을 미처 보지 못하고 사고를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은 C씨를 소환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