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5-08 16:23 (토)
"동해 및 제주해경청장, 치안감 직급 상향 시급하다"
"동해 및 제주해경청장, 치안감 직급 상향 시급하다"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05.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3월 23일부터 한 달 간 '2021년 국민참여 조직진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민참여 조직진단’이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그동안 정부 내부에서만 진행되던 인력 충원 등 의사과정에 국민이 직접 참여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혁신적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정책 결정 방식으로, 2019년 첫 시행 이후 올해 3년째를 맞았다.
 
해양경찰청은 2019년 경비함정ㆍ파출소 등 해양경찰 최일선 분야, 2020년 수상레저와 해양오염방제 분야에 대해 국민참여 조직진단을 실시한 바 있다.

올해는 기존과 달리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진단 대상 선정부터 운영 방식까지 해당 부처가 자율적으로 선정하고 운영했다.

이에 해양경찰청은 국민만족도 자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의 체감 안전도가 가장 낮은 형사 분야, 국무조정실 주관 국정과제 정책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성이 높게 나타난 경비 분야, 내부적으로 항공 전문 인력의 지속 유출로 인해 운용 제한이 있는 항공 분야 등 총 3가지 분야를 진단 대상으로 선정했다.

해양경찰청은 조직진단의 객관성과 대표성을 담보하기 위해 참여단 모집부터 회의 진행ㆍ주재까지 전 과정을 외부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수행했다.

그리고 국민의 다양한 시각을 균형 있게 반영하기 위해 성별ㆍ연령ㆍ지역ㆍ직업 등을 고려해 분야별 15명 총 45명의 참여단을 구성했다.

또한, 체계적인 진단을 위해 2차례 화상회의를 진행해 분야별로 세부적인 조직 진단과 함께 국민의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를 도출했다.

최종적으로 진단과정에서 도출된 국민 제안 7건을 대국민 선호도 투표(‘광화문 1번가’)에 불특정 다수의 국민이 참여(2,384명)해 선호 순위를 선정했다.

그 결과, 국민은 ▲독도와 이어도를 관할하는 동해ㆍ제주해양경찰청장의 치안감 직급 상향이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사항(20.3%)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경비 업무 전문화를 위한 동해ㆍ제주해양경찰청 구조안전과 신설(17.5%) ▲24시간 범죄 단속을 위한 형사 현업 인력 확충(17.1%) 등이 뒤를 이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실시한 국민참여 조직진단은 코로나19 상황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행정의 궁극적인 수요자인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진행됐다”며, “이번에 도출된 국민 의견이 실제 조직 보강 및 인력 충원 등 각종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