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5-08 16:23 (토)
민관 협업 연안안전지킴이 84개소에 168명 배치
민관 협업 연안안전지킴이 84개소에 168명 배치
  • 해양안전팀
  • 승인 2021.05.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은 5월 3일부터 전국 84개 연안사고 위험구역에 연안안전지킴이 168명을 배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연안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의 특성을 잘 아는 지역 주민을 ‘연안안전지킴이’로 위촉해 안전시설물 점검과 구조 지원 업무 등을 수행하게 할 수 있다.

연안안전지킴이는 지난해 시범 운영을 거쳐 올해 정식 운영을 하게 됐다.

해양경찰청이 기존의 사고 대응에 초점을 둔 민․관 협력 체제에서 벗어나 선제적인 순찰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안전사고 예방 체계를 도입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4일까지 전국 19개 해양경찰서에서 해당 지역의 연안 특성을 잘 아는 만 70세 미만의 주민을 대상으로 모집한 결과, 총 168명 모집에 338명이 응시해 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선발심사위원회는 엄격한 심사를 거쳐, 평소 연안 예방 순찰을 실시하고 사고 발생 시 구조 지원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신체가 건강하고 연안사고 예방활동에 대한 경험과 열의가 강한 자를 선발했다.

최종 선발 인원은 남자 124명, 여자 44명으로, 연령별로는 50에서 60대 143명, 40대 18명, 20에서 30대가 6명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령자, 장기실업자, 저소득층 등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취약계층 140명(83.9%)이 선정됐다.

연안안전지킴이는 국민의 연안 활동이 활발한 다음달 1일부터 10월 말까지 6개월 간 운영되며, 정식 활동에 앞서 연안 안전관리 역량 강화 및 사고 시 초동조치 향상에 필요한 직무교육과 훈련을 받을 예정이다.

해양경찰청은 지킴이를 대상으로 활동이 편리한 근무복장을 개발해 보급하고, 근무 중 사기 진작과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수시 간담회 및 지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5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연안안전지킴이 활동을 통해 갯벌 고립, 방파제 추락 등 연안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함으로써 국민 모두가 안전한 바다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민․관 협업을 통한 사고 예방 체제 강화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