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17 08:48 (토)
사단법인 한독문화교류재단 창립총회 개최
사단법인 한독문화교류재단 창립총회 개최
  • 부산취재팀
  • 승인 2021.04.0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독일 코리아재단·독일연방공화국 부산명예영사관

 

한국해양대학교 국제해양문제연구소(소장 정문수)는 독일 코리아재단·독일연방공화국 부산명예영사관과 한국·독일의 경제, 문화·예술, 연구, 교육 등 다방면으로 두 국가 간의 교류를 위해 ‘사단법인 한독문화교류재단(가칭)의 창립총회’를 한국해양대 해사대학 신관 세미나실에서 지난달 27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한독문화교류재단은 파독 광부·간호사와 재한 독일인의 지원, 및 기념사업과 연구는 물론, 두 국가 간의 경제, 문화, 예술, 교육, 연구자 교류 활성화 등을 주로 담당하고, 한국과 독일 교류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단법인 발기인으로는 두 나라의 교류 활동을 하는 단체들과 파독 광부·간호사, 한국에 거주하는 독일학자 및 기업인, 한-독 부부 등이 참여했다.

사단법인 한독문화교류재단의 공동대표이사로는 정문수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장과 독일 코리아재단 대표 장-구스코 용선 교수가 선출됐으며, 이사로는 정진성 독일연방공화국 부산명예영사관 명예영사 외 5인, 감사로는 한만열 전 영산대 교수와 LSTME 부산소속 Vincenz Klapper 박사연구원이 선출됐다.

정문수·장-구스코 용선 공동대표이사는 “북항의 협성마리나 G7 입주에 맞춰 개소식을 갖고 파독 한인 및 재한 독일인의 지원·기념사업·연구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며 “한독문화교류의 실질적인 플랫폼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