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17 08:48 (토)
"지역 조선업 적극 지원해 달라"…전남도, 정부에 건의
"지역 조선업 적극 지원해 달라"…전남도, 정부에 건의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4.0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조선 전경
대한조선 전경

 

전남도는 지난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목포영암해남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등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는 등 조선산업 위기 극복에 발벗고 나섰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산업부 지역경제정책협력관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목포 삽진산단, 영암 대불산단 등 조선산업 현장을 방문해 지역 기업인의 애로사항을 듣는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수리조선 기업인 한국메이드와 대불산단에 위치한 중소형선박 진수지원센터 등을 찾아 산업단지공단 대불지사에서 중소 조선기업 간담회를 열어 전남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인의 건의와 현안을 청취했다.

지난 2018년 5월 목포영암해남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조선업이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와 지난해 수주 감소 등으로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간담회를 통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또 스타트업 기업의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신청 기준 완화를 비롯 외국인 고용 확대와 조선업 청년고용 확대 방안 마련, 조선기자재 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하는 물류장 건립 지원 등을 요청했다.

LNG화물창 제조기업인 DHI 전준배 대표는 “세계 최고의 LNG선 생산능력을 가진 기업이 있고, LNG극저온 시험 인프라를 갖춘 전남에 ‘친환경 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국산화 실증기반’을 구축해 전남의 조선산업이 한 걸음 더 나아가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현장에서 들은 생생한 목소리를 산업부에서 전향적으로 검토해주길 바란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지역 기업인과 함께 산업위기 극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포영암해남은 2018년 5월부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2년 연장돼 오는 5월 28일 지정 종료를 앞두고 있다. 지난 3월 30일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지정 연장 가능성이 열렸다.

기존 1회에 한해 특별지역 지정 연장이 가능했으나 특별법 시행령 개정으로 앞으로 최대 5년까지 가능해졌다. 전남도는 산업부 현장실사 등 재지정 절차심의에 꼼꼼히 대비해 도내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이 재연장되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