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17 08:48 (토)
대한민국해양연맹 제10대 총재에 최윤희 전 합참의장 선출
대한민국해양연맹 제10대 총재에 최윤희 전 합참의장 선출
  • 해양정책팀
  • 승인 2021.04.0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희(67, 사진) 전 합참의장이 (사)대한민국해양연맹 총재로 취임했다.

(사)대한민국해양연맹은 4월 6일 오후 3시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10대 총재에 최윤희 전 합참의장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신임 최윤희 총재는 경기도 오산 출신으로 해군사관학교(31기)을 졸업하고, 해사 교장, 해군참모총장, 합참의장 등을 역임한 군 출신 인사다. 창군 이래 최초로 해군에서 합참의장에 발탁되는 등 당시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최 총재는 온화한 성품에 합리적이라는 주변의 평가를 받고 있으며 오랜 군 생활을 통해 체득한 리더십으로 해양연맹을 한층 더 발전시킬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최 총재의 임기는 2024년 3월까지이다.

최 총재는 수락 인사를 통해 그동안 해양연맹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임무를 완수해 준 전임 김현겸 총재(팬스타그룹 회장)와 정태순 고문(장금상선 회장) 등 임원 및 기부단체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해양연맹이 우리나라를 진정한 해양강국가 될 수 있도록 선도하는 강력한 NGO로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민·관·군·경은 물론 해양산업과 연구기관 등 해양관련 모든 기관이 하나가 되어 활발한 협의를 해나갈 것이며, 해양수산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와 국회 등에 전달하고 정책제안을 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표 해양단체로서 대국민 해양 홍보사업, 해양인 자녀 장학사업, 해양안보 관련 사업 등 사회 공익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서는 바다에 열정을 가진 젊고 능력 있는 많은 인재들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강조하면서 아울러, 대한민국해양연맹을 명실 공히 설립취지에 부합하는
대한민국 해양력 발전을 위한 핵심단체로 일으켜 세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전임 김현겸 총재는 이임 인사를 통해 지난 4년 10개월간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바다를 동경하고 해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꼈다고 회고하면서, 연맹 회원과 해양인들에게 새롭게 출발하는 신임 최윤희 총재에게 큰 힘과 지원을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전임 김 총재는 오늘 이사회 결의에 따라 명예총재로 위촉되었다.

이날 총회에서는 조용화 도선사협회 회장 등 3명을 연맹 이사로 새로 선임하였으며 장현길 변호사 등 2명을 감사로, 이창희 한국해양대 교수를 부산해양아카데미 원장으로 위촉했다.

(사)대한민국해양연맹은 1996년 국민 해양사상 고취와 해양강국 건설을 목표로 창립돼 국가 해양력 발전을 위해 교육, 연구 및 장학사업 등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우리나라 해양분야의 대표적인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