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17 08:48 (토)
한국가스공사, LNG운반선 12척 정기수리 국내에 맡긴다
한국가스공사, LNG운반선 12척 정기수리 국내에 맡긴다
  • 조선산업팀
  • 승인 2021.04.0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12척의 LNG운반선에 대한 정기수리를 국내 조선소에 맡기기로 했다.

4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한국가스공사가 운용 중인 LNG운반선 12척에 대한 정기수리 물량을 경남도내 중형 조선소인 HSG성동조선해양과 삼강S&C로 유치했다.

LNG운반선의 정기수리는 안정적인 LNG공급을 위하여 운항 중인 선박을 5년에 2회 정기적으로 조선소에서 검사·수리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가스공사에서 운용 중인 LNG운반선은 총 25척으로 올해 경남도내 조선소에서 수리할 물량은 12척, 600억원 규모이다.  

그간 한국가스공사는 인건비가 저렴한 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 해외 조선소에 정기수리를 위탁해왔다.

경남도는 이번 수리 물량 확보로 외화유출을 막고 어려움에 처해 있던 중형조선소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간 경남도는 도내 중형조선소의 경영정상화, 일감의 안정적 확보 및 고용안정을 위해 박종원 경제부지사를 중심으로 대형조선소, 가스공사 등에 방문하여 물량확보를 위해 전방위로 노력해 왔다.

특히, 한국가스공사 LNG운반선 정기수리 물량을 도내 조선소로 배정받기 위해 지난해부터 한국가스공사를 수차례 방문하여 실무협의와 현장조사 지원 등 역할을 톡톡히 하였다.

경남도는 한국가스공사 및 도내 조선소와 긴밀히 협력해 수리 설비 보강 및 관련 기술 전수 등 그간 설비·경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국내 LNG 선박 수리 분야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LNG운반선 일감확보로 조선업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중형조선소 수리·개조 역량강화 등 도내 조선산업 활력으로 이어질 것이다”라면서, “이번 수주유치를 계기로 LNG연료추진선, 벙커링선 등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분야로의 다업다각화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며 경남 조선산업이 수소, 암모니아 등 탈탄소 친환경 미래선박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고성군에 2022년까지 216억원을 투입하여 수리개조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공동장비 활용, 수리·개조 엔지니어링 육성 등을 통해 도내 조선소의 수리개조 기술력 확보 및 역량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