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17 08:48 (토)
이란 억류 韓선박·선장 석방 임박…"좋은 분위기 조성"
이란 억류 韓선박·선장 석방 임박…"좋은 분위기 조성"
  • 해운산업팀
  • 승인 2021.04.04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된 한국케미호. (타이쿤쉬핑 제공) 2021.1.5


이란에 억류 중인 우리 선박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란의 '국내 동결자금' 문제에 돌파구가 마련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외교소식통은 2일 "구체적인 시기를 말하기는 곤란하다"면서도 "하지만 이란과의 좋은 분위기가 조성된 것은 사실"이라며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른 소식통도 "매우 민감하고 조심스럽다"면서도 "정부는 그간 계속 이란과 협의해왔고 최근에 진전이 있다고 느끼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란혁명수비대는 올 1월4일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케미호를 나포했다. 또한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총 20명의 선원도 억류했다.

이란은 당시 억류 이유로 '환경오염'을 들었다. 그러나 그 근거 자료는 우리 정부에 제시하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 환경오염에 대한 증거 자료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이란의 우리 선박 억류 이유가 우리 금융권에 동결 돼 있는 원유 수출 대금 70억달러(약 7조6000억원)와 관련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란은 지난 2010년부터 이란 중앙은행(CBI) 명의로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18년 5월 이란 핵합의(JCPOA) 탈퇴를 공식 선언하고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복원하면서 해당 계좌는 동결된 상태다.

이에 우리 정부는 동결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위스 인도적 교역채널(SHTA) 활용 방안 등을 두고 미국과 논의해 왔다.

그러던 중 이란 측은 올 2월2일 한국케미호 선원 19명의 석방을 결정했지만, 선장과 선박 억류 조치 결정은 유지했다.

현재 이란엔 선장을 제외하고 한국인 선원 4명과 미얀마인 6명, 베트남인 2명, 인도네시아인 1명 등이 남아 있다. 선장 외 인원들은 한국케미호의 운항을 위한 필수인력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외교부는 "정부는 89일째 해결되고 있지 않은 선박 억류 문제가 양국 관계 발전에 장애물이 되고 있으며, 현 상황을 타개해야 양국 협력이 복원될 수 있음을 강조해왔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외교부는 "구체적으로 이란과의 외교 협의 동향을 알리는 건 적절치 않다"며 "우린 진정성을 갖고 동결 원화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관국들을 대상으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만 밝혔다.

통상 외교부는 해외에서 우리 국민의 억류 등의 사건이 발생할 때 당사자의 안전을 고려, 비보도 전제 또는 엠바고(보도시점 유예)를 설정해 언론에 관련 사실을 알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