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1-27 05:31 (토)
"소형어선의 선저폐수, 무상 방문 수거해 드립니다"
"소형어선의 선저폐수, 무상 방문 수거해 드립니다"
  • 해양환경팀
  • 승인 2021.03.15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3월 15일부터 9월 30일까지 10톤 미만 소형어선의 선저폐수 무상수거 방문 서비스를 실시한다.

선저폐수는 적합한 배출 기준과 방법에 한해서만 해양 배출이 허용되며, 기름오염방지설비가 없는 100톤 미만 어선은 오염물질 수거처리업자를 통해 육상에서 배출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은 기름오염방지설비 등이 없어 선저폐수를 적법하게 처리하기 어려운 소형어선을 위해 2015년부터 어촌계에 선저폐수 저장용기 설치를 지원하고 2017년부터는 한시적으로 3~4주간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를 실시해 왔다. 특히, 작년에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를 4월 20일부터 9월 19일까지 5개월로 연장하여 진행하였으며, 올해는 3월 15일부터 9월 30일까지 6개월 이상 진행하여 어민들의 부담이 더욱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선저폐수 무상수거 방문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해당 어선의 위치가 해양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오염물질저장시설과 왕복 90km 이내에 있어야 한다. 오염물질저장시설은 전국에 13개가 있으며, 어선이 있는 곳과 가장 가까운 해양환경공단 사업소에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하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통상 1톤의 선저폐수를 처리할 때 유창청소업체를 이용하면 약 15만원, 해양환경공단을 통하면 2만5000원의 비용이 소요되는데, 이번 무상수거 방문서비스를 통해 해당 비용이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은 지난해 총 1378척(저장용기 1255척+방문서비스 123척)의 선저폐수를 무상으로 처리하여 지원한 바 있다.

한편, 10톤 미만 어선을 소유한 어업인은 수협 급유소 10개소와 여수 신덕 어촌계 등 64개 어촌계에 설치된 선저폐수 저장용기에 무상으로 선저폐수를 직접 배출해도 된다.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은 저장용기에 배출된 선저폐수를 연중 무상으로 수거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삼척시 궁촌항어촌계 등 10개 어촌계에 선저폐수 저장용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윤현수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올해도 지속가능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선저폐수 무상수거 서비스를 실시하니, 많은 어업인들이 이를 적극 활용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