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17 08:48 (토)
현대글로비스, 수소유통·스마트물류시스템 사업 본격화
현대글로비스, 수소유통·스마트물류시스템 사업 본격화
  • 물류산업팀
  • 승인 2021.03.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 현대글로비스가 수소와 로봇 사업을 본격화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오는 24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업목적을 추가하기 위한 정관 일부 개정 의안을 상정한다.

이를 통해 Δ기체 연료·관련 제품 도매업 Δ운송장비용 가스 충전업 Δ로봇 제조·수출입·유통·임대 Δ소프트웨어 자문·개발·공급·유지 보수 등을 신규 사업 목적으로 추가했다.

정관 변경은 특별결의 사항으로 주총에 참석한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과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찬성을 얻어야 한다.

이번 정관 변경이 통과하면 현대글로비스의 수소 생산·유통 및 로봇 사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7월 국토교통부가 발족한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에 동참한 바 있다. 6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관련 기관과 해외 청정수소 도입을 위한 MOU를 맺었다.

지난해 10월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SPG 등과는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글로비스는 같은해 12월 현대차그룹 차원의 미국 로봇 전문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 지분 인수에 참여했다.

현대글로비스는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단기 급성장이 예상되는 물류 자동화 분야에서 로봇을 적극 도입한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효율성과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