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3-05 16:19 (금)
서산시의회,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촉구 "환황해권 중심 항만"
서산시의회,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촉구 "환황해권 중심 항만"
  • 항만산업팀
  • 승인 2021.02.24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의회(의장 이연희)는 19일 결의문을 발표하고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남 서산시의회(의장 이연희)가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19일 결의문을 발표하고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대산항은 배후지역에 자동차산업 클러스터가 형성돼 있으며 전국 무역항 중 물동량 처리 6위, 유류화물 3위의 환황해권 중심 항만”이라고 설명했다.

시의회는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매년 5조원 이상의 국세를 납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속도로나 철도가 없어 많은 물류차량이 서산시 중심부를 관통하는 국도를 이용하면서 물류비용이 증가함과 함께 시민들이 각종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토로했다.

시의회는 “현 정권에서 2019년 전국 경제투어 시 대산항 인입철도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며 “대통령 공약은 물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를 통해 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고 서산시민의 안전을 보장해 달라”고 밝혔다.

시의회는 중앙정부 측에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즉각 반영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또한 장기적으로 철도교통서비스에서 소외된 충남, 충북, 경북 300만 주민의 염원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적극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