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4-20 09:26 (화)
부산항운노조원 전수검사 시행… 8일까지 검사소 운영(종합)
부산항운노조원 전수검사 시행… 8일까지 검사소 운영(종합)
  • 부산취재팀
  • 승인 2021.02.0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2월 4일부터 8일까지 부산지역 항운노조 23개 지부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근 감천항 내 근로자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시가 항만발(發) 코로나19 지역감염을 차단하고, 선제검사 시행으로 방역망 내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이번 이동 선별검사소는 사하구와 서구·중구·동구·남구·강서구 등 거점보건소 6곳에 설치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검사 대상은 부산지역 항운노조 23개 지부의 정규직과 임시직 근로자 총 9928명이다.

이동 선별검사소는 검사 대상 인원에 따라 ▲북항 연안여객터미널(중구) 이동 선별검사소는 5일 하루 동안 운영되며 ▲감천항(사하구)과 ▲북항 국제여객터미널(동구) ▲북항 신선대부두(남구) 이동 선별검사소는 4일과 5일 이틀에 걸쳐 운영된다.▲공동어시장(서구) 및 ▲부산신항(강서구) 이동 선별검사소는 오늘(4일)부터 8일까지 3일 동안 운영한다.

부산시는 33개 팀 총 191명으로 인력을 구성하고 16개 구·군의 지원을 받아 설 연휴가 오기 전에 차질없이 검사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최근 이어지는 지역사회 내 집단감염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선제검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항만근로자들께서는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2월 21일부터 임시선별검사소를, 지난달 4일부터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지금(2일 기준)까지 121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였다. 이에 ▲연제구 시청 녹음광장 ▲부산진구 놀이마루 ▲북구 지하철역 구포역 앞 육교 광장 ▲동구 부산역 ▲기장군 등 5곳의 선별검사소 운영 기간을 14일까지 연장하였으며 운전면허시험장 내에서 학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