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01-21 09:13 (목)
[명민호 전복] 수습 시신은 조타실에 있던 70대 선원으로 확인
[명민호 전복] 수습 시신은 조타실에 있던 70대 선원으로 확인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12.3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오전 제주항에 32명민호 선체 일부가 방파제에 걸려있다. 이날 오전 명민호 실종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2020.12.31

31일 오전 제주항 앞 해상에서 발견된 시신은 32명민호 전복사고로 실종된 한국인 선원으로 밝혀졌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6분쯤 제주항 3부두 터미널게이트 앞 해상에서 찾은 시신은 지문 등을 통한 신원확인 결과 선원 김모씨(73·경남)로 확인됐다.

김씨는 지난 29일 밤 명민호가 전복됐을 당시 조타실에 있다가 연락이 끊긴 한국인 선원 2명 중 한 명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나머지 선원 1명과 선미 부분 선실에 있었던 선원 5명(한국인 2, 인도네시아인 3)은 현재까지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

명민호 선체는 최초 사고 발생지점인 제주항 북서쪽 약 2.6㎞ 해상에서 떠밀려 30일 오전 3시47분쯤 제주항 서방파제 끝부분에 부딪혀 파손됐다.

이 충격으로 일부 선원들이 갇혀 있던 선실이 있는 선미 부분이 유실되면서 실종자 생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김씨가 발견된 지점은 선체가 충돌한 서방파제와 직선거리 약 1.45㎞ 떨어진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