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20 17:13 (목)
문성혁 장관, 수산물 수출 대책회의 주관
문성혁 장관, 수산물 수출 대책회의 주관
  • 수산산업팀
  • 승인 2020.12.11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문성혁 장관이 지난 9일 오전 10시 30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주요 수산물 수출업체, 수출지원기관과 영상 간담회를 갖고, 연말까지 수산물 수출 확대를 독려했다.

올해 11월 말까지 국내 수산물 수출 규모는 약 20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약 8.4% 감소했으나, 하반기 들어 서서히 회복되는 추세다.

해수부는 그간 수산물 수출업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제공, 물류센터 임대료 인하 등은 물론, 추경 예산 51억원을 편성하여 중국·베트남 등 주요 수출국 대상 전자상거래시장 진출을 지원해 왔다. 또한, 지난 9월에는 예산 조정 등을 통해 24억원을 확보하여 가공품 등 수요 증가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 연계 판촉 사업도 지원하였다.

또한, 지정해역 생산 패류 등 안전성이 확보된 수산물에 대해서는 수출 검사를 현장검사 대신 서류검사로 전환하고, 수출증명서를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수출 관련 절차도 대폭 간소화하였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전년 대비 수출 감소폭이 가장 컸던 지난 5월(△15.3%, 누적)에 비해 11월에는 수출 감소폭이 완화(△8.4%, 누적)되었다. 특히, 올해 11월에는 작년 11월보다 수출액이 5.2% 증가하여 올해 들어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해수부는 연말까지 수출 회복세를 유지하기 위해 11월 초부터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수출지원기관(수협중앙회‧한국농수산유통공사(aT), 한국수산회, 한국수산무역협회)으로 구성된 수출 총력대응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간담회에서 그간의 실적과 향후 전망 등을 살펴보고 수출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수산물 수출업계의 애로사항 해소에도 적극 나선다. 특히 통관단계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을 중심으로 베트남 등 새로운 시장 개척 시 매 건마다 실시해야 하는 정밀검사를 수출 양식장 모니터링 결과로 대체하고, 수출 일정이 변경된 경우 15일 이내에는 검역 증명서를 분할 발급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수출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외시장분석센터 내 수출상담 콜센터(1644-6419)를 통해 수출업계의 어려움을 즉시 해소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우리 수산업계에 수출 확대는 내수 활성화와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한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각적인 정책 대안을 통해 연말까지 수산물 수출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고, 국가 경제 회복에도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 역량을 총동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