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4 12:04 (화)
부산시 5년마다 선박관리산업 기본계획 수립해 육성한다
부산시 5년마다 선박관리산업 기본계획 수립해 육성한다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10.2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의회 남언욱 의원 관련 조례 마련

선박관리업체가 대부분 위치해 있는 부산시가 선박관리산업 육성을 위해 나선다. 매 5년마다 육성계획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특화산업으로 육성을 꾀한다.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남언욱 의원(해운대구4, 더불어민주당, 사진)은 전국에서 최초로 '부산광역시 선박관리산업 및 연관산업 육성·지원 조례'를 발의해 지난 23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최종 확정된 선박관리산업 관련 조례는 남 의원이 영세한 선박관리산업과 연관산업의 육성을 위해 발의한 것으로, 부산이 해양도시라고 불리면서도 특화산업 하나 제대로 성장시키지 못하는 현실을 타파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번 조례 확정으로 선박관리산업과 연관산업이 적극적으로 육성 발전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박관리산업과 연관산업인 해운산업은 과거 중구, 영도구 등을 중심으로 발전해왔지만 지금은 관련 산업들의 명맥이 간신히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과연 부산시가 해양도시로써 그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남 의원은 "선박관리산업과 연관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 발전시키기 위해 조례를 제정하게 되었다"면서, "과연 부산시가 해양도시인지 개탄스럽다"고 발의 배경을 전했다.

이번에 전국 최초로 제정된 조례는 선박관리산업뿐만 아니라 항만용역업, 선용품공급업, 선박연료공급업, 선박수리업, 컨테이너수리업 등도 함께 발전시키기 위해 조례 적용 범위를 설정했다.

조례의 주요 내용은 ▲선박관리업이 지역특화산업으로 육성되기 위해 선박관리업 관련 종합정보시스템 및 정보공유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을 비롯하여 5가지 사업에 관한 내용을 포함시켰다.

또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면서 육성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전략을 세우되 단계적으로 계획을 세우도록 하고 전문인력양성에서부터 ICT 접목에 이르기까지 선박관리업을 육성시키는데 필요한 계획을 포괄하였다.

▲협의회 구성을 통해 부산시의 선박관리산업 육성에 관한 기본계획 수립을 심의·의결하고, 실태조사 및 결과처리에서부터 경영능력과 기술개발, 인력양성, 정책에 대한 정보공유 및 협조에 이르기까지 심의·의결하도록 하였다.

남 의원은 “해양도시 부산에 대한 자부심이 큰데, 관련 산업들은 영세하고 어렵기 때문에 부산시가 전략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해야 한다”며, “해양을 낀 도시가 관련 산업이 발전하지 않는다는 것은 부산시의 직무유기이자 책임회피라면서 지금 있는 기업 및 산업이라도 육성 발전시키도록 노력해야만 연관산업도 다시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