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4 08:17 (토)
"해안지역 감시레이다 노후화 심각한 수준"
"해안지역 감시레이다 노후화 심각한 수준"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10.1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탈북자 배수로 월북 사건 등 접경 해안지역에서 잇따라 경계 허점이 노출된 가운데, 우리 군의 해안감시레이다의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시을)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접경해안지역 해안감시레이다 140여대 중 100여대가 수명을 초과해 노후화율이 71.4%나 됐다.

열영상감시장비(TOD)의 경우 고장도 잦았다. 2016년부터 지난 6월까지 4년여간 고장현황을 보면, 탐지세트 153건, 원격조종장치 46건, 기타 50건 등 250여건의 고장이 발생했다. 지난 배수로 월북 사건 당시에도 녹화기능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 의원은 "함동참모본부는 해안 복합감시체계 등의 노후화 대비 성능개량 소요를 식별해 추진중에 있다"고 했다.

설 의원은 “올해 발생한 경계 사고에서 모두 장비 노후화 문제가 발견돼 과학화경계시스템의 허점이 드러난 만큼, 신속한 소요 결정으로 경계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