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04 10:59 (금)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SMGT와 GWCT 통합 추진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SMGT와 GWCT 통합 추진
  • 항만산업팀
  • 승인 2020.09.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비 이전·임대료 유예 등 지원방안 마련
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
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사인 SM상선광양터미널(이하 SMGT)과 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이하 GWCT)의 통합이 추진된다고 29일 밝혔다.

해운물류 침체 및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이번 통합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공사는 통합 운영사에 대해 경영 정상화 지원방안을 마련해 지원할 계획이다.

통합 방식은 SM상선이 보유한 SMGT의 지분(약 98%)을 GWCT가 모두 인수하고 권리·의무를 포괄 승계하는 방식이 유력하며, 공사의 중재 등을 통해 SMGT 종사인력은 전원 GWCT가 고용키로 해 고용안정을 확보했다.

이번 운영사 통합 추진은 운영사와 공사 간 컨부두 터미널의 채산성 악화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현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자 하는 인식공유를 통해 어렵게 결정됐다.

공사는 운영사 통합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임대료 유예 및 분납, 하역장비 이전 등의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통합 운영사의 초기 재정적 어려움을 감안해 향후 발생하게 되는 임대료 등을 포함해 총 279억원 규모의 임대료를 3년간 유예하고, 이후 3년간 분할해 상환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통합 운영사인 GWCT가 추가적으로 필요로 하는 컨테이너크레인(C/C)과 트랜스퍼크레인(T/C) 등 하역장비는 공사가 전담해 이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컨테이너부두에서의 고질적인 야드 혼잡 및 상하차 지연문제 등의 해소를 위해 컨테이너 검수·세척·수리 시설 또한 추가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GWCT 모기업의 성실한 역할 수행을 위해 대주주인 장금상선에는 유예임대료 전액에 대한 채무를 보증하고 적정 물동량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책임을 담보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번 운영사 통합을 통해 생산성 및 서비스 수준 향상 등 부두 경쟁력을 높이고, 운영사 간 과당경쟁을 방지해 광양항 컨테이너부두의 운영을 정상화 하는 것은 물론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개장 이후 최초로 24시간 운영체제를 확보했다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SMGT와 GWCT 양사는 10월까지 통합 절차를 마무리하고 2-1단계(SMGT) 선석을 반납한 후 인력, 장비를 3-1단계(GWCT)로 이전해 광양항 최초의 3조 2교대, 24시간 운영체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