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1 18:31 (수)
차기구축함 사업자로 현대중공업 타당한가…거제서 재평가 촉구 목소리
차기구축함 사업자로 현대중공업 타당한가…거제서 재평가 촉구 목소리
  • 조선산업팀
  • 승인 2020.09.29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광용 거제시장이 27일 경남 김해에 위치한 국회의원 사무실을 찾아 민홍철 국방위원장을 만나 7조원대 한국형 차기구축함 개발 사업자 선정에 대한 재평가를 촉구하고 있다.(거제시 제공)2020.9.27


변광용 거제시장이 27일 경남 김해에 위치한 국회의원 사무실을 찾아 민홍철 국방위원장을 만나 7조원대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개발 사업자 선정에 대한 재평가를 촉구했다.

지난달 방위사업청은 한국형 차기 구축함의 기본설계 평가에서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해양보다 0.056점 높은 점수를 줬다. 사실상 현대중공업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셈이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의 정부투자기관 뇌물 공여 부정당제재 처분에 따른 감점이 반영되지 않은 점과 최근 5년간 함정 설계·건조 실적에서 대우조선이 우위에도 불구하고 주관적 평가가 된 점 등 여러 가지 논란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변 시장은 관련 내용을 접한 즉시 강한 우려를 표했다. 청와대·국방부·국회 국방위원회·방위사업청 등에 즉각적인 이의를 제기하고 공정한 재평가와 재검증을 강하게 촉구했다. 지난달 26일에도 이같은 부당성을 지적한 바 있다.

시는 KDDX 기본설계사업의 대우조선해양 배제 파문이 거제지역경제에 미칠 타격을 크게 우려하며, 공정성 확보와 부당성 해소를 위해 명확한 평가기준과 평가에 대한 자료 제시 등 재평가와 재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변 시장은 민 위원장과 만나 “객관적이고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차기구축함 설계 평가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25만 거제시민을 비롯해 모든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아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민 위원장은 “한국형 차기구축함 KDDX에 대해 관심을 갖고 현황과 내용을 두루 살펴보고 있다”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등 부당한 점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국방위원장으로서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